원룸에어컨냄새

랜스는 허탈하게 한숨을 쉬었다. 사일러스는 분명 그와 원룸에어컨냄새 칼을 맞대고 맹세했다. 아클레어 폐하의 최고의 기사가 되자고. 그리고 어느 오르크도 어느 드래크로니안도, 이 레젠디아 대륙에 발붙이지 멋하게 하자고. 그러나 어디서부터가 거짓말이고 어디서부터가 정말이었던가. 사일러스는 언제부터 랜스와 클레이브의 대화에 거짓 맞장구를 쳐 주었던가. 저 순진한 원룸에어컨냄새 표정의 스트라본은 언제부터 그 뒤에 표독스런 …

Continue reading

연아에어컨청소

‘도망친다 해도 더이상 움직이는 건 저 아저씨에게 연아에어컨청소 위험할 텐데…’ 그들은 지금 벨리노어의 요새, 성 뒷편의 인공동굴에 차려닌 방 안에 있었다. 성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이런 비상 동굴을 택한 것은, 눈에 띄지도 않고 도망가기에도 편리했기 때문이다. 이 동굴을 찾아낸 툴위그의 설명에 따르면 밖으로 통하는 길만도 서른 아홉개였다. 그리고 방 안은 …

Continue reading

스탠드에어컨냄새

다. 스트라본의 말이라면 이유를 불문하고 무조건 복종하던 그녀였다. 그러나 아이와 요정과 난쟁이까지 죽이라니… 그런 그녀의 마음을 눈치챈 듯, 스트라본은 더욱 간절한 스탠드에어컨냄새 표정으로 말했다. “내가 손수 해치우고 싶다만, 날 봐라, 레일라. 부축이 없이는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몸이야. 레일라, 넌 내 칼이고 방패라고 했었지… 나 대신 내가 할 일을 해 다오. …

Continue reading

삼성에어컨실외기청소

“전하, 하지만 그 몸으로 마법을…?” “별로 어려운 것 아니니까 괜찮아. 그들은… 삼성에어컨실외기청소 벨리노어의 요새에 있다. 남쪽의 동굴에… 날 대신해서 모두 죽여 주겠지?” “전하…!” 레일라는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그리고는 잠시 망설이다가 삼성에어컨실외기청소 되물었다. “랜스 경 뿐만이 아니라… 모두 말입니까?” “그래, 모두. 그림자 기사단의 최정예 기사들을 동원해서 한 놈도 남김 없이 해치워라.” …

Continue reading

서울벽걸이에어컨청소

“그 일이라면 걱정 말아라, 스트라본.” 하고 사일러스가 대답했다. 그리고 간신히 미소를 지어 보였다. “내가 있지 않으냐? 에스테이아의 군대 따위, 전멸을 서울벽걸이에어컨청소 시켜 주겠다. 그러니 좀 눈을 붙이고 쉬어라. 네 곁에는 이제 내가 있다. 더이상 너 혼자 아클레어와 클레이브를 상대로 싸울 필요가 없어.” 스트라본은 그제서야 미소를 지었다. 악의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

Continue reading

광명에어컨청소

있나 보지.” 어두운 방 안에서 스트라본은 힘없이 팔을 늘어뜨린 광명에어컨청소 채 침대에 누워 있었다. 피를 토해 창백한 얼굴이 마치 유령 같았다. 그러나 이런 모습은 스트라본을 잘 아는 사람들에게는 결코 낯선 것이 아니었다. 그는 눈을 감고 자는 듯했으나, 사일러스와 레일라가 다가가자 어떻게 알았는지 금방 눈을 뜨고 그들을 응시했다. “…내가 또 일을 …

Continue reading

안양벽걸이에어컨청소

“예? 마력을 너무 소모해서 쓰러진 것이 아니던가요?” 사일러스는 의아해져서 물었다. 놀라기는 안양벽걸이에어컨청소 레일라도 마찬가지였다. 그들의 눈에는 아무런 공격도 보이지 않았던 것이다. 단지 스트라본이 주문을 읊다가 쓰러졌다는 것 밖에는… 치유술사는 어두운 표정으로 말을 이었다. “물론 상태가 저렇게까지 악화된 것은 마력의 소모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 이전에 굉장히 심한 타격을 입으셨습니다. 폐와 심장이 …

Continue reading

청라에어컨청소

“죄송합니다, 전하.” “아냐, 아냐. 나는 자네같은 기사가 그 애의 곁에 있어서 청라에어컨청소 무척이나 기쁘다네. 앞으로도 그 애의 검과 방패가 되어 줄 수 있겠지? 그 애가 어떤 길로 가든지…” “저는 오직 그러기 위해서 삽니다, 전하.” “…고맙네…” 사일러스는 미소를 지었다. 창 밖이 완전히 어둠으로 덮이고 나서야, 스트라본의 방에서는 청라에어컨청소 하얀 수염의 치유술사가 …

Continue reading

화곡동에어컨청소

“자네도 스트라본의 성격이 변해 간다는 것을 알아차리고 있었지. 자네야말로 가장 가까이에서 그를 지켜 온 사람이니까… 그게… 화곡동에어컨청소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흑마술의 영향이란 건가?” “…” “자네도 알고 있겠지. 스트라본은… 흑마술에 손을 댄 5년 전부터, 우리가 아는 그 스트라본과는 너무나도 다른 사람이 되어 버렸다는 화곡동에어컨청소 것을…” “아뇨! 스트라본 전하는 언제까지나 스트라본 전하입니다.” …

Continue reading

가산동에어컨청소

강해졌다. 그의 마력, 그리고 그의 마음은 마치 몸의 허약함을 보상이라도 하려는 듯 강해졌다. 그가 없는 가산동에어컨청소 반 년 사이에 스트라본은 그가 갇혀 있던 저주를 깰 수 있을 만큼 강해졌고, 그리고… 데이슨을 잡아 두고 랜스를 유인할 수 있을 만큼 용의주도해졌다. 그의 마음은 감정을 저편에 가두어 둔 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

Continue reading